짐을 서로 지라

 Holy Life

22-8.31

본문: 갈라디아서 6:1-5

 

제목: 짐을 서로 지라

 

1 형제들아 사람이 만일 무슨 범죄한 일이 드러나거든 신령한 너희는 온유한 심령으로 그러한 자를 바로잡고 너 자신을 살펴보아 너도 시험을 받을까 두려워하라

2 너희가 짐을 서로 지라 그리하여 그리스도의 법을 성취하라

3 만일 누가 아무 것도 되지 못하고 된 줄로 생각하면 스스로 속임이라

4 각각 자기의 일을 살피라 그리하면 자랑할 것이 자기에게는 있어도 남에게는 있지 아니하리니

5 각각 자기의 짐을 질 것이라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사도바울은 이어서 성도들 사이에서 범죄 한 실수가 드러날 때에 이렇게 하라고 권면하고 있습니다.

2. 두 번째로, 네 자신을 돌아보라고...

먼저 너 자신을 돌아보고 너도 같은 시험받을까 두려워하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래야 온유하고 겸손한 마음으로 상대의 실수와 허물을 바로잡아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오늘 이 시간 여러분의 모습을 한 번 돌아볼 수 있으시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남이 잘못한 것만 생각하다보면 너무 쉽게 내 잘못은 까맣게 잊습니다.

내 실수와 허물은 생각하지 않는다는 말씀입니다.

남의 허물을 바라보면서 나의 허물 또한 볼 수 있어야 하는데...

대부분 사람들은 그렇지 못합니다.

자신의 모습은 보지 못합니다.

남의 교만만 보입니다. 남의 욕심만 보입니다.

남이 잘 난체하는 것만 보입니다.

내 안에 숨어 있는 똑 같은 교만과 욕심과 허영과 자랑은 보지 못합니다.

이것이 문제라는 사실입니다.

그래서 사도바울의 말씀처럼...

남을 바로 잡으려는 사람은...

온유한 심령으로 나를 살펴볼 수 있어야 합니다.

나도 똑같은 실수를 할 수 있는 죄성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이제 이러한 마음의 자세가 되어 있을 때...

우리는 그리스도의 법을 성취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법을 성취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너희가 짐을 서로 지라...입니다.

서로 짐을 지는 것입니다.

무엇을 뜻하는 것입니까?

더 이상 한 형제 자매인 그리스도인 안에서는 ...

죄의 실수나 허물의 문제가...

너의 문제만 되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나의 문제만도 아닙니다.

우리의 문제입니다.

서로 함께 짐을 지는 한 운명 공동체라는 뜻입니다.

3. 그래서 사도바울은 세 번째로 이어서 짐을 서로 지라고 말씀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것이 그리스도의 법을 성취하는 진정한 사랑의 모습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여기에도 한 가지 주의사항이 있습니다.

3절 말씀에 만일 누가 아무 것도 되지 못하고 된 줄로 생각하면 스스로 속임이라...

서로 짐을 질 때에...

상대의 실수와 허물을 위해서 기도할 때에...

내가 하는 것으로 생각하면 안 된다는 사실입니다.

내가 실수한 사람보다 허물이 있는 사람보다...

더 믿음이 좋아서... 더 기도의 능력이 많아서...

더 의로운 삶을 살고 있으니까... 더 말씀도 많이 읽고 기도도 많이 하니까...

자신이 무엇이 된 줄 착각하고 나를 드러내는 교만을 조심할 수 있어야 한다는 말씀입니다.

여러분!

이러한 모습은 스스로 속고 있다고... 말씀하고 있음을 우리는 명심할 수 있어야 합니다.

내가 더 좋은 사람이라고 더 믿음이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하나님 앞에서 영적인 교만이기 때문입니다.

서로의 짐을 지기 위해서는 어떤 마음의 자세가 필요합니까?

서로가 죄인임을 잊어서는 절대로 안 된다는 사실입니다.

우리는 하나님 앞에서 같은 죄인일 뿐입니다.

더 의롭고 믿음이 좋아서 기도하고 중보하고 짐을 지는 것이 아닙니다.

같은 죄인이지만 그리스도께서 나의 죄를 위해 중보해 주신 것 같이...

우리도 오직 나의 죄를 회개하는 마음으로 나도 같은 죄인임을 고백하는 심정으로...

나도 똑같은 죄를 지을 수 있다는 마음으로...

오직 사랑의 마음을 품고 기도하고 중보할 수 있어야 한다는 사실입니다.

그러기에 마지막으로

사도바울은 서로 짐을 지는 자의 가장 중요한 겸손의 자세가 무엇인지?

가르쳐주고 있습니다.

4-5

각각 자기의 일을 살피라 그리하면 자랑할 것이 자기에게는 있어도 남에게는 있지 아니하리니 각각 자기의 짐을 질 것이라

이 말씀은...남과 비교하지 말라는 말씀입니다.

남과 비교하지 말고 각각 남의 실수와 허물을 먼저 보지 말고...

자기의 일만 살피라는 뜻입니다.

각각 자기의 죄의 짐만 먼저 생각하라는 뜻입니다.

내가 먼저 회개해야...

내가 먼저 나의 허물과 실수를 볼 수 있어야...

내가 하나님 앞에서 먼저 진정한 믿음과 의로 거듭날 수 있어야...

이 모든 것이 하나님 앞에서 나의 자랑과 영광과 하늘의 상급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Each one should test his own actions.

Then he can take pride in himself, without comparing himself to somebody else"

하나님 앞에서 내 모습만 평가해 보라는 뜻입니다. 남과 비교하지 말고...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그렇습니다.

남과 비교하면... 내 믿음과 남의 믿음을 비교하면...

반드시 나를 정죄하건 남을 정죄하건 우리는 판단하게 되어 있습니다.

나 자신을 바로 볼 수가 없습니다.

우리의 의는 믿음은 남과 비교할 수 없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오직 하나님만이 나의 믿음과 의를 판단하실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오직 하나님만이 상대방의 믿음과 의를 판단하실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하나님 앞에서 나의 모습만 바라보면 됩니다.

중보할 때에도...

상대의 실수와 허물과 죄의 짐을 바라보지 말고...

나의 죄의 짐을 바라보면 됩니다. 회개하는 마음으로 먼저 나아가야 합니다.

중보할 때에....

내가 하나님 앞에서 어떻게 하는 것이 온전한 믿음으로 상달될지...

나의 어떤 모습이 하나님께서 잘 했다 칭찬해 주실 의로운 모습인지?만 살피면 됩니다.

그래야 오늘 사도바울이 말한 그리스도의 법을 온전히 성취할 수 있는 온전한 믿음의 사람이 될 수 있고...

우리의 형제 중에 실수로 범한 죄의 짐을 함께 져 줄 수 있는 진정한 믿음의 사람이 될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부디 여러분 모두...

오늘 말씀을 마음 판에 새기며 기억할 수 있으시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오늘 하루도...

여러분의 삶속에서 온전한 그리스도의 법을 성취하며 하나님의 사랑의 열매를 거두어 하나님께 영광 올려드릴 수 있는 귀한 복된 하루를 살 수 있으시기를 간절히 주님의 이름으로 축언드립니다.

"주님! 오늘도 오직 하나님 앞에서 나의 죄를 고백하며 우리의 이웃을 위해 함께 중보할 수 있는 그리스도의 마음을 품게 하여 주시옵소서! 오늘도 우리의 중보의 삶을 통해 하나님의 구원의 사랑과 축복이 모든 만나는 사람들에게 임할 수 있도록 축복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심판대 앞에서

미친 사람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