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히려 감사하는 말을 하라

 Holy Life

22-11.30

본문: 에베소서 5:3-4

 

제목: 오히려 감사하는 말을 하라

 

3 음행과 온갖 더러운 것과 탐욕은 너희 중에서 그 이름조차도 부르지 말라 이는 성도에게 마땅한 바니라

4 누추함과 어리석은 말이나 희롱의 말이 마땅치 아니하니 오히려 감사하는 말을 하라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의 사랑의 성품을 본 받고 닮아가는 성도들은...

말에 있어서도 신중한 절제가 필요합니다.

오늘 본문에서 언급된 더러운 말에 관한 것을 자세히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1. 음행은 원문으로 "폴네이아" 인데...

"불법적 성교, 간음, 동성애, 수간, 근친상간"등을 의미합니다.

모든 성적인 죄를 언급하고 있는 것입니다.

2. 온갖 더러운 것은 "아카달시아" 인데...

"윤리적, 종교적으로 추한 모든 행위"를 뜻합니다.

3. 탐욕은 "플레오넥시아" 인데...

"더 가지려는 탐욕과 욕심, 사기"를 뜻합니다.

4. 누추함은 "아이스크로테" 인데...

"천하고 속되고 더러운 말, 부끄러운 말"을 뜻합니다.

5. 어리석은 말은 "모롤로기아" 인데...

"죄악의 성향을 가진 좋지 못한 말, 바보 같은 상황에 맞지 않는 말"을 뜻입니다.

6. 희롱하는 말은 "유트라펠리아" 인데...

"상스럽고 천한 말, 천박한 농담" 뜻합니다.

여러분!

사도 바울은 이러한 말들을 어떻게 하라고 권면하고 있습니까?

"너희 중에서 그 이름조차도 부르지 말라

"오히려 감사하는 말을 하라" 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무슨 뜻입니까?

아무리 뜻 없이, 아무 의미 없이 하는 말이라도...

이러한 말에 대한 언급을 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그 이름조차도 부르지 말라"는 원문으로 살펴보면...

그 이름에 관한 것을 언급하지 말고, 진술하지 말라는 뜻이기 때문입니다.

그렇습니다. 여러분!

우리는 친한 친구나, 가족, 회사동료들 사이에서...

아무 생각 없이 말하는 대화의 내용을 살펴볼 수 있어야 합니다.

세상의 문화에 대하여 대화를 하면서...

아무 생각 없이 세상의 저속한 문화를 언급할 때가 있습니다.

그리고 서로의 생각을 말할 때가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세상의 성문화에 대하여 서로의 생각을 이야기 합니다.

윤리적, 종교적으로 타락한 모습들을 이야기 합니다.

세상 욕심으로 물질과 돈에 관한 이야기를 합니다.

자신도 모르게 천하고 속된 부끄러운 말들을 하게 됩니다.

상대방의 마음을 상하게 하는 천박한 농담도 하게 됩니다.

문제는 여러분!

이러한 말에 관한 내용들이 교회 안에서도 그대로 적용이 된다는 것입니다.

교회 안에서 성도들이 함께 모여서 친교하는 시간에 대화하는 내용을 살펴볼 수 있으시기 바랍니다.

성도들끼리 함께 밖에서 모여 식사를 하면서, 차를 한 잔 마시면서 대화하는 내용을 살펴볼 수 있으시기 바랍니다.

진정 하나님께 받은 은혜에 관하여 이야기를 하고 계십니까?

나의 신앙과 믿음의 성숙을 위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계십니까?

하나님 나라를 위해서...

복음 증거와 전도를 위해서...

교회를 위해서 함께 내가 무엇을 해야 할지 서로 대화하고 계십니까?

솔직히 우리 성도들의 입에서 나오는 말을 살펴보면...

세상 사람들과 하는 대화의 내용과 다르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오늘 말씀을 기억하시면서 여러분의 삶 속에...

여러분의 신앙생활 속에...

그리고 여러분과 친교하고 있는 모든 성도들과의 대화 속에...

실천할 수 있으시기 바랍니다.

무엇을 실천할 수 있어야 합니까?

"오히려 감사하는 말"을 할 수 있으시기 바랍니다.

우리 성도들은 만나는 모든 사람들과의 대화 속에서...

하나님의 사랑을 이야기 할 수 있어야 합니다.

주님의 은혜를 이야기 할 수 있어야 합니다.

내가 하나님께 받은 은혜와 사랑을 나누고...

내가 체험한 성령의 능력과 하나님의 축복을 간증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나의 모든 삶 속에서...

베풀어 주시는 하나님 은혜에 대하여 감사하는 말을 할 수 있어야 합니다.

나의 삶, 나의 상황, 내가 속해 있는 교회에 대하여...

불평과 원망하는 말을 하는 것이 아니라...

나와 불편한 관계를 맺고 있는 사람들에 대하여...

시기, 질투와 미움으로 이야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모든 상황 속에서 함께하여 주시는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는 말을 할 수 있어야 한다는 말씀입니다.

이것이 "성도가 해야 하는 마땅한 말"의 모습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야 나의 말 때문에...

다른 사람들에게 상처와 아픔을 주지 않게 되기 때문입니다.

상황들을 서로 오해와 시기와 질투로 이끌지 않게 되기 때문입니다.

인간관계 속에서 발생하는 모든 오해와 다툼의 출발은...

우리 마음에서 분출되어 입에서 나오는 한 마디 말 때문에 일어나기 때문입니다.

여러분!

명심할 수 있으시기 바랍니다.

감사는!!!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께 죄를 짓게 하는 모든 마음속에 자리 잡은 죄악들을...

또한, 우리의 이웃에게 상처주고 다툼의 원인이 되는 악하고 더러운 말들을...

주님의 사랑과 은혜로 덮을 수 있는...

원동력이라는 사실입니다.

오늘도 여러분 모두...

죄를 범하게 만드는 더러운 말, 불평하는 말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 은혜에 대하여 감사와 찬양과 영광을 올려드리는 기도의 고백으로 나아갈 수 있는 귀한 하루가 될 수 있으시기를 간절히 주님의 이름으로 축언드립니다.

"주님! 오늘도 우리의 마음속에 하나님께서 허락하여 주신 모든 은혜를 돌아보며 넘치는 감사가 있게 하시고 그 감사가 우리의 입술의 고백으로 열매 맺을 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오늘도 주님의 넘치는 은혜와 평강과 축복으로 우리의 삶을 채워주시옵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심판대 앞에서

미친 사람 1